안전과 안심의 생활공동체  051) 342-9013  평일 09:00~18:00
051) 342-9013평일 09:00~18:00

자유게시판



6월 1일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 코로나19로 인한 미사용 학교급식 관련 기자회견
손동호 2020-06-03 11:12:20
첨부파일 기자회견문200528.hwp
부산시와 부산교육청의 의무학교급식비 미사용내역.hwp
조회 : 95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 6월 1일 기자회견
(코로나19로 인한 미사용 무상급식비 부산시 전용과 협의없는 부산교육청 규탄 )

 

 


개학 연기로 사용 못 한 급식비
시민단체, 부산시 전용에 반대

전교조부산지부, 부산생협 등 24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이하 시민운동본부)’는 1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와 부산시교육청은 미사용된 급식비 사용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학부모·시민단체와 협치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또 시민운동본부는 “부산시가 급식 일수 감소에 따른 급식비 잔여예산 시비부문 30%를 삭감해 긴급재난지원금 재원으로 편성하겠다고 통보해 왔다”면서 “이는 아이들의 기본적이고 당연한 권리인 무상급식비를 부산시 재정이 힘들다는 이유로 전용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등교가 시작된 5월 11일까지 미사용된 급식비는 2800억 원을 웃돈다. 이 돈은 부산시가 30%, 부산시 교육청이 60%, 기초자치단체가 10%씩 부담하고 있다. 부산시가 지원하는 30%만 하더라도, 840억 원에 이른다. 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급식은 단순한 식사 제공 의미를 넘어 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교육 차원이다. 사용되지 않은 급식비를 교육적 목적이 아닌 다른 용도로 쓰는 것은 부당하며, 이 금액을 어떻게 쓸지에 대해서는 학부모·시민단체와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사진=서유리 기자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060119304702824